조윤선 청문회 '1년에 5억 소비' 집중 질타

조윤선 청문회 '1년에 5억 소비' 집중 질타

【 앵커멘트 】 조윤선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는 재산과 관련한 집중 추궁이 이뤄졌습니다. 앞서 기사에서 보신대로 여야 대치로 여당 없이 청문회가 진행됐는데, 이는 청문회 제도 도입 이후 처음 있는 일이었다고 합니다. 최은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자리에 앉아 질의를 기다리는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멀뚱멀뚱 여야 공방을 바라보다, 자료에 메모도 해보는데, 결국 두 시간 넘게 입 한 번 떼지 못했습니다. 오후가 돼서야 열린 청문회에서 의원들은 조 후보자의 사라진 소득 18억 원을 집중 질타했습니다. ▶ 인터뷰 : 김민기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도둑을 맞았거나, 벽장에 현금을 쌓아뒀다면 맞아요. 그런데 그렇지 않잖아요." 조 후보자가 해외에서 유학 중인 자녀들에게 송금한 부분이 누락됐다고 해명하자, 바로 반격합니다. ▶ 인터뷰 : 안민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NYU(뉴욕대) 한 학기 등록금이 얼마입니까?" ▶ 인터뷰 : 조윤선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 "한 한기가 한 2만 5천 불 정도 되는 것으로, 제가 좀 확인해보겠습니다." ▶ 인터뷰 : 안민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아니 엄마가 그것도 몰라요? 그걸 확인해야 됩니까? 최소 3만 5천 불이죠 NYU(뉴욕대)는…." 자질 문제도 거론됐습니다. ▶ 인터뷰 : 노웅래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아무 경력이 없는데 장관이 된 것은 박의 여인이다, 박의 사람이라고 해서 개인적 친분이면 장관도 시키고…." ▶ 스탠딩 : 최은미 / 기자 - "야당 단독으로 강행된 조윤선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잠시 정회했다 7시 30분부터 다시 열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은미입니다." 영상취재 : 서철민 VJ 영상편집 : 송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