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자친구, 김현중에 1억 원 배상하라"

"전 여자친구, 김현중에 1억 원 배상하라"

【 앵커멘트 】 '폭행 유산' 사건에 둘러싼 가수 김현중 씨의 재판에서 반전이 일어났습니다. 전 여자친구가 김 씨에게 16억 원을 배상하라고 소송을 냈는데, 오히려 1억 원을 물어주게 됐습니다. 한민용 기자입니다. 【 기자 】 전 여자친구와 '폭행 유산'을 둘러싸고 법정 다툼을 벌여 온 가수 김현중 씨. 지난 2014년, 전 여자친구 최 모 씨는 김 씨에게 배를 맞아 유산했다며 김 씨를 고소했다가 합의금 6억 원을 받고 고소를 취하했지만, 지난해 4월 다시 16억 원을 배상하라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그러자 김 씨 역시 명예훼손 등에 따른 손해를 배상하라며 맞소송을 냈습니다. 쟁점은 폭행으로 유산된 것이 맞는지, 또 임신 당시 김 씨가 임신중절을 강요했는지 여부였습니다. 1년 4개월 만에 내려진 1심 판결에서 김 씨가 이기면서 반전이 일어났습니다. 폭행 유산과 임신중절을 강요했다는 주장을 인정할 근거가 없고, 오히려 최 씨가 언론과 허위 인터뷰를 해 김 씨가 심각한 명예 훼손을 당했다며 위자료 1억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 인터뷰 : 전주혜 / 김현중 씨 변호인 - "폭행으로 인한 유산 사실이나 낙태 강요의 점이 모두 다 허위라는 것이 밝혀져…." ▶ 스탠딩 : 한민용 / 기자 - "하지만, 양측 모두 항소할 가능성이 커, 법정 다툼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한민용입니다." [myhan@mbn.co.kr] 영상취재: 박상곤 기자 영상편집: 이우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