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 처형 2배 증가"…김정은식 공포정치 확산

"공개 처형 2배 증가"…김정은식 공포정치 확산

【 앵커멘트 】 북한 당국이 올해 들어 주민들의 공개 처형을 대폭 늘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민 동요를 막기 위해 '공포정치'가 북한 사회 전반으로 퍼져 나가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성식 기자입니다. 【 기자 】 올해 5월 평양에서 대대적인 공개 처형이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집단 탈북해 지난 4월 남한으로 입국한 13명이 일하던 중국 내 북한식당의 책임자 등 6명이 처형 대상이었습니다. ▶ 인터뷰(☎) : 최성용 / 납북자가족모임 대표 - "처형 장면을 보는 사람이 100명이면 50명은 충성을 하고 무섭고…. 50명은 거꾸로 여기는 내가 벗어나야겠다…." 주목할 점은 올해 들어 북한 당국의 주민 공개 처형 숫자가 늘었다는 겁니다. 대북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올해 8월까지 주민 60여 명을 공개 처형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김정은 집권 이후 연평균보다 2배 이상 많은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북제재 여파로 경제난이 계속되면서 주민의 불만이 증대되자, 공개처형을 주민통제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북한 당국은 탈북 문제의 심각성을 우려해 탈북자의 북한 내 가족이나 브로커 등을 수시로 처형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문가들은 21세기에 걸맞지 않은 '김정은식 공포정치'가 오히려 정권안정을 해치는 부메랑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MBN뉴스 이성식입니다. 영상편집 : 이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