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누진제 7~9월 완화…2천200만 가구 혜택

전기요금 누진제 7~9월 완화…2천200만 가구 혜택

【 앵커멘트 】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은 없다고 버티던 정부가 결국 여론 압박에 못 이겨 누진제를 손질하기로 했습니다. 일단 7~9월 전기요금부터 한시적으로 누진제를 완화해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정부가 가정용 전기요금의 누진제를 손보기로 했습니다. 먼저 7월부터 9월까지 한시적으로 누진제 경감방안을 시행하고, 7월 고지서부터 소급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우태희 /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 - "국민의 전기요금 부담 급증을 한시적으로 경감시키고, 실질적으로 부담 많은 계층에 수혜가 돌아가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초점을 두었습니다." 구체적으로 올여름 7월과 8월, 9월에 한해 6단계 누진구간의 폭을 50kW씩 넓히기로 했습니다. 기존에 구간별로 100kWh였던 누진 구간이 1단계는 150kWh까지, 2단계는 250kWh까지로 바뀌고 최고 501kWh 이상이었던 6단계 구간은 551kWh 이상으로 올라갑니다. 이렇게 되면 전기를 쓰는 2,200만 가구가 한 달 전기요금의 19.4%에 해당하는 할인 혜택을 보게 됩니다. 여기에 필요한 재원 4천2백억 원은 세수 보전 없이 한국전력이 부담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른 시일 내에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와 산업용 전기요금 등 전체적인 전력요금 체계에 대한 중장기 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취재 : 이권열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