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의 '꼼수'…발전 자회사에 이익 몰아주기

한전의 '꼼수'…발전 자회사에 이익 몰아주기

【 앵커멘트 】 한국전력이 지난해 사상 최대 11조 원의 이익을 냈고, 올 상반기에만 6조 3천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는데요. 알고 보니 한전이 '누진제 폐지'에 대한 여론을 막기 위해 발전 자회사에 이익을 떠넘기는 '꼼수'를 부렸다고 합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한국전력이 과도한 이익을 숨기기 위해 자회사들에 이익을 몰아주는 '꼼수'를 부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자회사를 포함한 한전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6조 3,000억여 원이지만, 자회사에 이익을 몰아줘 2조 1,000억여 원으로 축소했습니다. 한전은 자회사로부터 전기를 사들이는 대가를 지급하는데, 원가를 자회사에 많이 지급하는 방식으로 한전의 이익을 줄인 겁니다. ▶ 인터뷰(☎) : 전기원가 산정 관계자 - "순이익을 줄이는 메커니즘으로 해서 발전회사한테 순이익을 넘겨버렸고 자기(한전)만 보면 순이익이 2조 얼마밖에 안 나는 것 같이 보이는데…." '이익 몰아주기'는 한전 이익이 과다하게 발생해 누진제 폐지에 대한 여론이 거세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였습니다. ▶ 인터뷰(☎) : 전기원가 산정 관계자 - "누진제에 대한 국민 여론이 커질 것으로 생각하니까 계수를 높여서 자기 이익을…. (여론) 압력이 줄어들 수 있죠. (자기 이익을) 조금 줄이는 방향으로." ▶ 스탠딩 : 신동규 / 기자 - "누진제 폐지 여론을 막기 위해 자회사에 마음대로 이익을 몰아주는 불투명한 원가산정 꼼수가 생기지 않도록 제도개선이 시급해 보입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취재 : 이권열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