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한류 확산에 앞장"…김승연·최재원 "아쉬워"

이재현 "한류 확산에 앞장"…김승연·최재원 "아쉬워"

【 앵커멘트 】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특별사면에 CJ그룹은 한류 확산에 더욱 노력하겠다며, 기쁜 모습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대폭적인 사면을 기대했던 재계는 내심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윤지원 기자입니다. 【 기자 】 10여 차례 M&A 실패와 CJ 헬로비전 매각 논란을 겪은 CJ그룹은 이재현 회장의 사면을 환영했습니다. 손가락이 휘고 발등이 굽은 사진까지 공개했던이 회장은 이번 사면에 감사하며,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는 것을 인생의 마지막 목표로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현재 앓고 있는 '샤르코 마리투스'와 만성신부전증 등으로 인해 당분간 경영복귀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CJ그룹 관계자 - "당분간 서울대병원에 계실 것으로 알고 있고요, 특수시설이 있는 시설이용이라든지 빠른 회복을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입니다." 김승연 한화 회장과 최재원 SK 부회장, 구본상 LIG 부회장 등 폭넓은 경제인 사면을 예상했던 재계는 내심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모친상을 당해 빈소를 지키고 있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후원자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스탠딩 : 윤지원 / 기자 - "이번 사면에 네티즌들은 재계 총수 사면에 대한 따가운 시선을 의식해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하라고 주문했습니다. MBN뉴스 윤지원입니다. " [ jwyuhn@gmail.com ]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