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작심발언 "시비 거는 강성친박, 누워서 침 뱉기"

김무성 작심발언 "시비 거는 강성친박, 누워서 침 뱉기"

【 앵커멘트 】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전당대회를 불과 하루 앞두고 작심한 듯 주호영 의원 지지 발언을 공개적으로 쏟아냈습니다. 친박의원들은 "신중한 처신이 아니다"며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최은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1차 민생투어를 마치고 서울 자택으로 돌아온 김무성 전 대표. 자신의 측근들이 비박계 후보를 찍으라고 보낸 '오더 문자' 논란에 "시비 걸 일이 아니"라며 오히려 친박계를 공격했습니다. ▶ 인터뷰 : 김무성 / 새누리당 의원 - "그 사람들 말에 저는 전혀 개의치 않습니다. 그런 것은 자기들 얼굴에 침 뱉기에요. " 그러면서 대놓고 주 의원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김무성 / 새누리당 의원 - "주호영 후보가 당 대표가 되는 것이 회초리를 든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주 의원을 만나 공개적으로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친박계는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 인터뷰 : 한선교 / 새누리당 의원 - "70년대 60년대에나 있을법한 패거리 정치를 이번 전당대회에서 다시 보여주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의원 - "당내 유력한 대선주자의 한 사람으로서 썩 신중한 처신은 아니라고 봅니다. 매우 유감스럽습니다." ▶ 스탠딩 : 최은미 / 기자 - "당 대표 선거를 하루 앞두고 비박계와 친박계가 노골적으로 편가르기에 나서면서 선거 결과는 더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은미입니다." [ cem@mbn.co.kr ]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송철홍 VJ 영상편집 : 김경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