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반 만에 또 압수수색 당한 넥슨

한 달 반 만에 또 압수수색 당한 넥슨

【 앵커멘트 】 그런데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서 눈에 띄는 곳이 한 곳 있습니다. 바로 진경준 사건 때도 압수수색됐던 넥슨코리아인데요. 왜 또 압수수색을 했을까요? 강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윤갑근 특별수사팀이 압수수색한 8곳 중에는 김정주 회장의 넥슨코리아도 포함됐습니다. 이곳은 지난달 12일 진경준 전 검사장 뇌물 사건 때도 한 차례 압수수색을 당한 곳. 이번 압수수색은 우병우 수석 처가와 넥슨의 부동산 거래 의혹을 살펴보겠다는 의미입니다. 애초 수사 의뢰에는 부동산 거래가 빠졌지만, 고발장 내용에는 들어 있어 사실 관계를 따져보겠다는 겁니다. 우 수석 처가는 지난 2011년 강남 노른자 땅을 1,326억 원에 넥슨에 팝니다. 넥슨은 1년 4개월 만에 다시 이 땅을 1,505억 원에 되파는데, 세금을 떼면 거의 이득을 보지 못했습니다. 검찰은 부동산 매매 과정에 진경준 검사장이 개입했는지, 또 넥슨이 특혜로 이 땅을 사줬는지를 확인 중입니다. 또 부동산 거래에 개입하고 넥슨 측에서 마지막으로 땅을 넘겨받은 회사의 역할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 스탠딩 : 강현석 / 기자 - "넥슨이 우 수석 처가 땅을 특혜로 사줬는지, 또 그 과정에 부정한 청탁이 있었는지 곧 검찰 수사로 가려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강현석입니다.[wicked@mb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