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대통령에 맞서는 사람, 여당 자격 없어"

이정현 "대통령에 맞서는 사람, 여당 자격 없어"

【 앵커멘트 】 새누리당의 새 간판, 이정현 대표 취임 첫 일성은 '대선'이 아니었습니다. '대통령 중심으로 뭉치자'였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 맞서는 사람은 여당 자격이 없다"는 말도 했습니다. 김은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당 대표 취임 첫 일정으로 현충원을 찾은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이 대표는 방명록에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국민과 대한민국 가치를 지키겠다'고 밝혔습니다. 뒤이은 이 대표의 첫 일성은 다가올 대선 승리 보단, 박근혜 정부의 성공에 방점이 찍혀 있습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 "(남은 대통령 임기) 1년 6개월은 굉장히 긴 기간입니다. 대선도 중요하지만, 지금 대통령 중심으로 해서 굉장히 시급하게 해야 할 우리가 본래 해야 할 책무들이 많습니다. " 당선 축하 인사차 당 대표실을 예방한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에게도 이 대표는 적극 협력의 뜻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 "대통령과 맞서고, 정부와 맞서는 게 마치 정의이고, 그게 다인 것처럼 인식을 갖고 있다면, 여당 소속원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도 "여당이 대통령에 무조건 협조만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협조할 건 협조하고 비판할 건 비판하는 집권여당이 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MBN뉴스 김은미입니다. 영상편집 : 송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