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김영란 법, 해결이 필요한 문제"

박 대통령 "김영란 법, 해결이 필요한 문제"

【 앵커멘트 】 누진제 외에도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새 지도부는 김영란 법 등을 포함한 주요현안에 대해서 논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해결이 필요한 문제"라며 사실상 국회 차원의 법 개정을 요청했습니다. 김은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화기애애한 분위기의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새 지도부. 이야기는 뜨거운 현안인 김영란 법으로 흘러갔습니다. 김영란 법 시행으로 인한 농축산업계의 피해를 우려하며 시행령 수정을 제안한 새 지도부에게 박 대통령은 "시행령은 법을 넘을 수 없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시행령이 아니라 아예 국회 차원에서 법을 개정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 "뒷부분이 더 포인트입니다. (김영란 법은) 해결이 필요한 문제라고 (박 대통령은) 말씀하셨습니다." 또한, 박 대통령과 이 대표는 이전과 달리 당·청 간 소통도 활발히 하자는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 "(박 대통령에게) '자주 연락을 좀 드리겠습니다'라고 말했고, 대통령께서 '알았다'고 기꺼이 그렇게 답변했습니다." 이 대표는 민생경제 사범에 대한 "통 큰 사면"과 "탕평 개각, 균형 개각"을 건의했지만, 이에 대해 대통령이 답하진 않았다며 "결과를 지켜보자"고 말했습니다. MBN뉴스 김은미입니다. 영상편집 : 김경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