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이정현 대표는 대통령과 특수관계"

야당 "이정현 대표는 대통령과 특수관계"

【 앵커멘트 】 야권은 이정현 신임 당 대표와 박근혜 대통령의 '특수 관계'에 주목하며, 대통령의 변화를 이끌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여권에서 첫 호남 당 대표가 당선된 만큼, 호남 인사를 중용해달라는 주문도 나왔습니다. 원중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친박 당 대표의 당선에 대해 야권은 우려와 기대를 동시에 드러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과의 지나친 '특수관계' 때문에 청와대의 지시만 따르는 것 아니냐는 걱정과 함께, ▶ 인터뷰 :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 분과 박근혜 대통령과의 관계가 워낙 특수하기 때문에 우려가 있습니다. 청와대의 지시를 충실하게 수행하는…." 오히려 대통령을 설득해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을 거라는 평가도 나왔습니다. ▶ 인터뷰 : 김종인 /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 - "그동안 박근혜 대통령을 측근에서 모셔온 분이기 때문에 대통령에 대한 협의도 누구보다 잘하지 않을까…." 국정 운영 방식을 바꾸기 위해서는 청와대가 전면 개각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첫 호남 당 대표가 선출된 만큼 호남 인사를 중용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 인터뷰 : 박지원 /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차기 내각에서 반드시 우리 호남출신, 특히 전북출신 인사 발탁해서 이번만은 전북도민 눈물 닦아줘야 한다…." ▶ 스탠딩 : 원중희 / 기자 - "다만 야권은 이정현 신임 대표가 호남 지역 대표성을 띠고 당선된 것은 아닌 만큼, 호남 민심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MBN뉴스 원중희입니다." [june12@mbn.co.kr] 영상취재 : 김석호 기자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