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합동연설 문재인 참석…문심 잡기 '후끈'

더민주 합동연설 문재인 참석…문심 잡기 '후끈'

【 앵커멘트 】 부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합동연설은 문재인 전 대표 참석으로 어느 때보다 경쟁 열기가 뜨거웠습니다. 세 후보는 당락을 좌지우지 할 수 있는 '문심 잡기'에 주력했고, 이를 의식한 문 전 대표는 공개적으로 중립을 표명했습니다. 실제 그렇게 될까요. 박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 표가 아쉬운 김상곤·추미애·이종걸 후보는 당내 최대 계파의 수장인 문 전 대표를 의식하며 친노·친문 구애에 나섰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인연을 앞세우다 눈시울까지 붉히며 문심을 자극했습니다. ▶ 인터뷰 :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통합의 힘으로 3기 민주정부를 만들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하는 사이에 그 분(노무현 전 대통령)은 우리 곁을 떠나셨습니다." 김상곤 후보는 겉으론 계파 청산을 외쳤지만, 문 전 대표를 치켜세웠고, ▶ 인터뷰 : 김상곤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우리가 정권교체를 확실히 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보다 문재인 전 대표를 비롯한 강력한 대선주자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종걸 후보는 통합을 강조하며 우회적으로 한때 사이가 안 좋았던 문 전 대표에게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 인터뷰 : 이종걸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우리 더불어민주당의 주류, 다른 주류, 비주류가 모두 손을 잡아야 합니다. 단합해야 합니다." 하지만, 문 전 대표는 과열된 분위기를 의식한 듯 당 대표 경선 개입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어떤 지도부가 바람직한지 아마 우리 당원들이 현명하게 선택해주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스탠딩 : 박준우 / 기자 - "울산과 부산에서 PK 표심잡기 대결을 벌인 더민주 당대표 후보 3인방은 내일(12일)은 대구로 자리를 옮겨 영남대전을 이어갑니다. MBN뉴스 박준우입니다. [ideabank@mbn.co.kr]" 영상취재 : 김석호 기자·서철민 VJ 영상편집 : 김경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