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장판 된 인사청문회 "닥쳐라…멍텅구리"

난장판 된 인사청문회 "닥쳐라…멍텅구리"

【 앵커멘트 】 오늘 국회에서는 "닥쳐라" "멍텅구리다" 이런 막말이 나왔습니다. 바로 조윤선 교육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서였습니다. 결국 오전 청문회는 막말과 고성으로 시간만 낭비했습니다. 이해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조윤선 문화부 장관 인사청문회는 여당의 반발로 시작부터 혼선을 빚었습니다. 야당이 누리과정 추경 예산을 단독 처리한 것을 두고, 여당은 불법 행위라며 상임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이장우·이은재 / 새누리당 의원 - "위원장 자격이 없어요. 사퇴하세요. 그 자리에 왜 앉아 계세요?" 야당은 추경 심사 회의에 일방적으로 불참한 여당의 잘못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은 막말과 고성을 서슴없이 주고받았습니다. ▶ 인터뷰 : 안민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한선교! 한선교라니요! 창피한 줄 아세요. 창피한 줄 아세요." ▶ 인터뷰 :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장우 새누리당 의원 - "닥치세요. 뭐라고? 닥치세요라니요." ▶ 인터뷰 :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은재 새누리당 의원 - "멍텅구리라고요? 창피하다 수준이 제대로 배웠어야 말이지. 아는 게 그런 용어밖에 모르잖아. 약 40분간 막말을 주고받은 여당 의원들은 장관 후보자를 혼자 남겨두고 회의장에서 빠져나왔습니다. ▶ 스탠딩 : 이해완 / 기자 - "인사청문회는 잊고 막말과고성만 주고받은 여야 의원들. 이번 국회도 과거 국회와 다르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 하루였습니다. MBN뉴스 이해완입니다." 영상취재: 이원철 기자·서철민 VJ 영상편집: 이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