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을 물리치자" 특전캠프 찾는 사람들

"폭염을 물리치자" 특전캠프 찾는 사람들

【 앵커멘트 】 이런 폭염에 사서 고생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육군 특전사 캠프에 찾아가서 더위를 피하기보다 이겨보려는 사람들입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폭염 속 한낮의 군 훈련장. 군복에 안전장비까지 착용하자 숨이 턱 막혀옵니다. 더위를 참으며 올라간 11미터 높이의 모형탑. 패기 있게 큰 소리를 내며 강하에 도전하지만 발은 떨어지지 않습니다. ▶ 인터뷰 : 특전캠프 참가자 - "129번 교육생 강하 준비 끝" 그래도 용기있는 여대생들의 어설픈 강하와 착지가 이어집니다. ▶ 인터뷰 : 특전캠프 참가자 - "정말 재밌습니다." 남학생이라고 다르진 않습니다. 멋진 '태양의 후예'를 꿈꾸며 레펠 훈련에 나섰지만 무서운 건 어쩔 수 없습니다. 에어컨 바람이 간절해지는 순간엔 물을 끼얹으며 몸을 식힐 수밖에 없습니다. ▶ 인터뷰 : 박상우 / 안양 부흥중학교 2학년 - "세상에 모든 일이 쉬운 일이 없는 것 같고 그다음에 공부가 가장 편한 것 같습니다." 더위를 피하기보다 이겨보려는 참가자들로 특전사 캠프가 그 어느 때보다 뜨겁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hwang2335@gmail.com ] 영상취재 : 민병조 기자 영상편집 : 박기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