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추 지났지만 폭염 이어져…충청·남부내륙 소나기

입추 지났지만 폭염 이어져…충청·남부내륙 소나기

<1>오늘도 전국이 펄펄 끓었습니다. 밖에 잠시도 서 있기 힘들 정도였는데요. 오늘 경남 창녕에서는 39.2도, 대구 달성에서는 39도를 보이며 40도에 근접했는데요. 서울도 35.5도까지 치솟았습니다. 입추가 지나면 밤 공기는 선선해진다고 하지만 오늘도 열대야로 이어지겠습니다. <2>폭염의 기세 도무지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는데요. 전국 곳곳에 폭염 특보가 계속 되는 가운데 내일 서울의 낮기온 34도, 대구 33도를 보이겠습니다. <3>내일도 소나기 소식이 있지만, 더위를 식혀주지는 못하겠습니다. 오후부터 밤사이 충청 남부와 남부내륙 제주에서 5~50mm가량 내리겠습니다. <위성>오늘 전국에 구름 많이 지나는 가운데 내륙에서는 소나기가 쏟아졌고요. 동해안에서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비가 내렸습니다. <중부>내일 중부지방 가끔 구름 많겠습니다. 한낮에는 서울과 청주 34도를 보이겠습니다. <남부>남부에서는 오후에 소나기구름이 만들어지겠습니다. 광주의 낮 기온 35도가 예상됩니다. <동해안>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내일 새벽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주간>당분간 소나기가 자주 지날 뿐 폭염은 계속 되겠습니다. 건강관리 잘하셔야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민미경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