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 대란에 상경투쟁까지…유일호 "대체선박 20척 추가 투입"

물류 대란에 상경투쟁까지…유일호 "대체선박 20척 추가 투입"

【 앵커멘트 】 한진해운 발 물류대란 사태가 진정되기는커녕 갈수록 확산하고 있습니다. 분노한 부산항만 업체들은 상경투쟁까지 벌였는데요. 정부도 오늘(7일) 추가 대책을 내놨지만, 그동안 나온 대책과 별반 다를 게 없어 보입니다. 이정석 기자입니다. 【 기자 】 부산항만 관련 단체 수백 명이 한진그룹 본사 앞에서 상경투쟁을 벌였습니다. 비장한 표정으로 구호를 외치다 일부는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습니다. ▶ SYNC : 한진해운 살리기 부산시민비상대책위원회 일동 - "조양호 회장은 각성하라! 각성하라! 각성하라! 각성하라!" 물류대란으로 인한 신고 피해건수는 하룻새 41건이나 늘어 161건이 접수됐고, 한진해운에 화물을 실어보낸 한 운송업체는 평소보다 3배에서 최대 5배의 운임을 물어야 할 판입니다. ▶ 인터뷰 : 남기룡 / 복합운송업체 상무이사 - "(법정관리) 전 주까지도 한진해운에서 저희한테는 정상적으로 자기네들이 최대한 채권단과 협의를 해서 운영할 것이니 걱정하지 마라…." 업계 관계자들은 정부 대책에 실효성이 없다고 성토합니다. ▶ 인터뷰(☎) : 물류 피해업체 관계자 - "어느 배가 정박을 못하고 어느 화물이 압류됐는지에 대한 모든 정보를 한진해운이 가지고 있는데 그것을 신고센터를 가동하면서 업체에 신고해달라는 자체가 지금 말이 안 된다고요." 상황이 이렇자 정부가 부랴부랴 추가 대책을 내놨습니다. ▶ 인터뷰 : 유일호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지난 9월 2일 베트남 노선에 대체선박 1척을 투입하였고, 이번 주 이후 미주, 유럽, 동남아 노선 등에 20척 이상을 추가 투입할 계획입니다." 법원도 채권단에 긴급 자금지원을 요청했지만, 산업은행이 이를 거부하면서 사태해결의 조짐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정석입니다. 영상취재 : 정재성·유용규 기자 이주혁 VJ 영상편집 : 김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