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에 취해 '횡설수설'…출근길 난폭운전한 40대

대마초에 취해 '횡설수설'…출근길 난폭운전한 40대

【 앵커멘트 】 출근시간 중앙선 침범과 신호 위반 등 난폭 운전을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잡고 보니, 당시 대마초를 피운 뒤 환각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종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회색 외제 승용차 한 대가 버스 전용차로를 달립니다. 전용차로 이용이 금지된 시간이라 경찰이 차를 세울 것을 요구했지만 그대로 질주합니다. 신호 위반은 물론이고 중앙선까지 넘는 아찔한 곡예 운전이 계속됩니다. 막다른 곳에 몰리자 외제차 운전자인 심 모 씨는 결국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 스탠딩 : 김종민 / 기자 - "경찰이 심 씨의 신호 위반을 목격하고 쫓아오자 심 씨는 2km를 달아났습니다." 체포 당시 심 씨는 혈중 알콜 농도가 0.04%로 훈방 수준이었지만 얼굴이 붉어지면서 횡설수설하기 시작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심 씨는 대마초를 피운 뒤 환각 상태에서 난폭운전을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 인터뷰 : 조기봉 / 서울 중랑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장 - "피의자는 직업이 대리운전 기사인데, 대리운전한 기간에 대마를 흡연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심 씨가 소유하고 있던 승용차에서 대마초를 피운 정황이 드러났고 소변검사에서도 양성반응이 나왔습니다. 심 씨는 자신의 고향에서 자생하고 있던 대마를 직접 채취해 피웠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심 씨는 과거에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4차례 처벌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MBN뉴스 김종민입니다. 영상취재 :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