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푸틴·시진핑·오바마와 연쇄정상회담

박 대통령, 푸틴·시진핑·오바마와 연쇄정상회담

【 앵커멘트 】 박근혜 대통령이 내일(2일)부터 순방길에 올라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그리고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잇따라 만납니다. 임기 후반,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외교에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강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3개국 순방길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그리고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잇따라 정상회담을 개최합니다. 첫 방문지인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과 함께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고, 곧바로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중국 항저우를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사드문제를 논의할 중요한 정상회담을 합니다. 사드 배치 결정 이후 한중 정상이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 인터뷰 : 김규현 /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 "북핵 불용과 이를 위한 안보리 결의 이행에 있어 국제사회와의 연대를 더욱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두게 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다음 방문지인 라오스에서 아세안 관련 회의를 참석하고, 여기서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한반도 안보문제를 협의하는 한미 정상회담을 한 뒤 오는 9일 귀국합니다. 이밖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도 양자회담 일정을 최종 조율 중이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 스탠딩 : 강영구 / 기자 - "미국과 중국, 러시아 정상들과 잇따라 열리는 이번 정상회담은 박근혜 정부 임기 후반, 안보 외교의 성패를 가늠할 중요한 일정이 될 전망입니다. MBN 뉴스 강영구입니다." 영상취재: 김인성, 이재기 기자 영상편집: 김경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