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멱살' 한선교…전·현직 경찰관 "형사고발"

'멱살' 한선교…전·현직 경찰관 "형사고발"

【 앵커멘트 】 전직 경찰서장이 국회의장 경호원의 멱살을 잡은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을 고발하겠다고 나섰습니다. 현직에 있는 많은 경찰관들도 동참할 예정인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송한진 기자입니다. 【 기자 】 20대 정기국회가 시작된 지난 1일 밤 자정 무렵. 우병우 민정수석의 거취와 사드 배치 문제 등을 비판한 정세균 국회의장의 개회사에 반발해 새누리당 의원들이 의장실을 점거하면서 한바탕 소동이 벌어집니다. 이 과정에서 한선교 의원이 국회의장 근접 경호원의 멱살을 잡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한 의원은 "취재진들에게 길을 터주려다가 그렇게 됐다"며 "그런 모습이 나온 것은 잘못됐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한 의원의 행동은 '공무집행 방해'에 해당한다는 비판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장신중 전 총경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선교 의원을 형사고발하겠다"며 "정당하게 공무를 수행하는 모든 경찰관의 직무수행은 보호받아야 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장 소장은 "글을 올린 지 3시간 만에 150여 명이 고발인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고발에 참여한 사람들 가운데는 현직 경찰관도 많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 소장은 주말까지 공동고발인 신청을 받은 뒤 다음주 월요일(5일)쯤 고발장을 경찰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MBN 뉴스 송한진입니다. 영상편집 : 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