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친박 '부글부글'

청와대·친박 '부글부글'

【 앵커멘트 】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채택이 확정되자, 여권의 친박 진영과 청와대는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최근 10년간 국회가 증인채택을 해도 '관례'를 이유로 한 번도 출석한 적이 없다는 점을 강조해 이번에도 응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계속해서 강영구 기자입니다. 【 기자 】 박근혜 대통령 순방 중에 또다시 우병우 민정수석 이슈가 불거지자 여권에서는 마뜩잖은 반응이 터져 나왔습니다. 한 친박 의원은 불쾌감을 드러내면서 "당연히 관례대로 우 수석의 불출석을 양해해 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우 수석의 증인채택에 앞장서는 모습에는 자칫 '당청 갈등'으로까지 번지는 것을 경계했습니다. 또 청와대 관계자는 "기관 증인은 원래 일괄적으로 채택되는 것"이라며 큰 의미를 두지 않았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거의 10년간 청와대 민정수석은 '관례'를 이유로 국감 출석을 거부했고, 국회도 사실상 이를 용인했습니다. 지난 2003년과 2006년 당시 문재인, 전해철 민정수석이 국감에 출석한 것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습니다. 심지어 지난해 1월 당시 김영한 민정수석은 김기춘 비서실장의 국회출석 지시에도 "나쁜 선례를 남기지 않겠다"며 '항명사퇴'로 맞서기도 했습니다. 증인 불출석을 해도 흐지부지되는 경우가 많고, 설사 국회법 위반으로 고발을 당해도 기소유예나 벌금형에 그칠 가능성이 큽니다. ▶ 스탠딩 : 강영구 / 기자 - "다음 달 21일 대통령비서실 국감까지 남은 기간은 40여 일, 청와대는 상황을 지켜보며 여당 지도부와 조율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MBN 뉴스 강영구입니다." 영상취재: 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최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