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노상강도 당한 기분…저승 가서 성완종한테 물어보겠다"

홍준표 "노상강도 당한 기분…저승 가서 성완종한테 물어보겠다"

【 앵커멘트 】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실형 선고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노상강도 당한 기분"이라는 격한 표현까지 서슴지 않았는데요. 기자회견을 한 곳은 법원도, 경남도청도 아닌 국회가 있는 서울 여의도였습니다. 이동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된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재판 직후 기자회견에서 재판부의 판단에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습니다. ▶ 인터뷰 : 홍준표 / 경남도지사 - "결론을 내놓고 억지로 짜맞춘 것 같은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노상강도를 당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성완종 리스트' 사건과는 아무 관련이 없는 자신에게 누명을 씌웠다는 주장입니다. ▶ 인터뷰 : 홍준표 / 경남도지사 - "저승 가면 성완종이한테 한번 물어본다고 했습니다. 돈은 엉뚱한데 다 주고 왜 나한테 뒤집어씌웠는지." 그러면서 자신의 내년 대선 출마를 막기 위해 벌어진 정치 공작이라는 뉘앙스로 배후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 인터뷰 : 홍준표 / 경남도지사 - "성완종 씨가 반기문 총장의 후원자이고 지지자입니다. 그래서 내가 대선 이야기를 안 했으면 성완종 리스트에 끼어들 이유도 없었는데…." ▶ 스탠딩 : 이동석 / 기자 - "실형을 선고받은 홍 지사가 국회가 있는 여의도를 찾아 음모론을 제기하면서 정치권에 미칠 파장 또한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