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나 옷장은 내 금고"…복제 열쇠로 수천만 원 훔쳐

"사우나 옷장은 내 금고"…복제 열쇠로 수천만 원 훔쳐

【 앵커멘트 】 서울과 경기지역 사우나에서 숙식까지 해가며 수천만 원의 금품을 훔친 50대 여성이 붙잡혔습니다. 옷장에 꽂혀있던 열쇠를 몰래 들고나와 복사본을 만든 뒤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보도에 김순철 기자입니다. 【 기자 】 종이 가방을 손에 든 중년 여성이 서울 시내의 한 사우나에 들어섭니다. 가게 주인에게 열쇠를 받아든 이 여성. 이튿날 같은 옷차림으로 발견됐지만 가방에는 다른 손님의 지갑 두 개가 있었습니다. 사우나 내 옷장을 열어 훔친 겁니다. ▶ 인터뷰 : 사우나 관계자 - "(손님들이) 내부자의 소행이 아니냐고 이렇게 의심을 하니까 저는 너무 깜짝 놀랐고 충격이었죠." 지난 2014년부터 서울과 경기지역 사우나 수십 곳에서 숙식까지 해가며 절도 행각을 벌인 59살 이 모 씨. 35차례에 걸쳐 무려 4천여만 원의 금품을 훔쳤는데 이 가운데는 1천7백만 원짜리 가방도 있습니다. ▶ 스탠딩 : 김순철 / 기자 - "이 씨는 사우나 옷장에 꽂힌 열쇠를 몰래 들고 나와 복사본을 만든 뒤 다른 손님들이 이 옷장을 사용할 때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절도 전과만 8번에 달했던 이 씨. 3년 전 출소한 뒤 지병으로 하던 일을 그만두자 생활비를 마련하려 물건을 훔쳤다가 또 구속됐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