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헌정 사상 가장 희한한 상황"

야권 "헌정 사상 가장 희한한 상황"

【 앵커멘트 】 반대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여당을 강하게 비난하며 '정세균 구하기'에 나섰습니다. "헌장 사상 가장 희한한 상황"으로 "여당이 야당 연습을 한다"고 꼬집었습니다 송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우선 야당은 여당의 국회 의사일정 전면 거부가 '트집 잡기'라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우리 새누리당 의원님들께서 울고 싶은데 뺨을 맞았단 식으로 공연한 트집을 잡고 있는 것 같습니다." 희한한 상황이라고 비꼬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한국 헌정 사상 가장 희한한 상황을 목격하고 계신 겁니다. 새누리당이 우병우 민정수석을 지키는 행동대원들로 전락한 것입니다." 결국 '정권교체'라는 역풍을 맞아 여당이 야당이 될 것이라고까지 경고했습니다. ▶ 인터뷰 : 박지원 / 국민의당 원내대표 - "항의 방문한 의원들이 일부는 음주를 하고 고성을 지른 것은 대단히 여당답지 못하고 역시 야당 연습하는구나…." ▶ 스탠딩 : 송주영 / 기자 - "심지어 정세균 국회의장의 발언을 환영한다고 두둔하며 여당과 격하게 대립했습니다. MBN뉴스 송주영입니다." 영상취재 : 김원 기자·서철민 VJ 영상편집 : 박기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