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빠지고 벌에 쏘이고…', 휴일 사고 잇따라

'물에 빠지고 벌에 쏘이고…', 휴일 사고 잇따라

【 앵커멘트 】 제주도에서 관광을 즐기던 40대 남성이 바다에 뛰어들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울산에서는 불어난 강물에 휩쓸린 20대 남성이 숨지는가 하면, 벌초하다 벌에 쏘여 목숨을 잃는 사고도 이어졌습니다. 휴일 사건·사고 소식, 이재호 기잡니다. 【 기자 】 들것에 실린 한 남성이 구조선에서 뭍으로 옮겨집니다. 어젯밤 11시 50분쯤, 제주도 서귀포의 한 해안에서 관광을 즐기던 42살 김 모 씨가 바다로 뛰어들어 숨졌습니다. 해경은 김 씨가 술에 취해 갑자기 바다에 뛰어든 걸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7시쯤엔 울산 동천강 하류에서 23살 최 모 씨가 전날 강물에 불어난 다리를 건너려다 급류에 휩쓸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전남 여수 소리도 남쪽 9km 해상에서는 조업 중이던 8톤급 선박에서 불이 났지만, 선장 58살 조 모 씨 등 4명은 인근 낚싯배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 인터뷰(☎) : 여수 해양경비안전서 관계자 - "기관 메인 스위치라고 있습니다. 두꺼비집 같은 건데요. 거기서 합선이 일어나면서…." 오전 8시쯤 경북 군위군 군위읍 야산에서 벌초하던 55살 김 모 씨가 벌에 쏘여 숨졌고, 경북 안동의 한 야산에서도 49살 권 모 씨가 벌초를 하다 벌에 쏘여 숨졌습니다. MBN뉴스 이재호입니다. [ jay8166@mbn.co.kr ] 영상편집 : 한주희 영상제공 : 서귀포 해양경비안전서, 울산소방본부, 여수 해양경비안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