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호 뇌물 수수' 부장판사 구속…대법원 "깊이 사죄"

'정운호 뇌물 수수' 부장판사 구속…대법원 "깊이 사죄"

【 앵커멘트 】 이른바 '정운호 게이트'에 연루된 현직 부장판사가 결국 구속됐습니다. 현직 부장판사가 구속된 건 이번이 두 번째로, 대법원은 즉각 유감과 사죄의 뜻을 밝혔습니다. 한민용 기자입니다. 【 기자 】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김수천 인천지방법원 부장판사가 결국 구속됐습니다. 김 부장판사는 정 전 대표 소유의 레인지로버를 시세보다 싼 가격에 사들인 뒤 차 대금을 돌려받고, 수차례 수표를 받는 등 모두 1억 7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부장판사는 정 전 대표와 함께 해외여행을 다닐 만큼 가까운 사이면서도, 네이처리퍼블릭 관련 사건을 맡아 판결한 바 있습니다. 검찰은 김 부장판사가 정 전 대표로부터 부정한 청탁과 함께 돈을 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에서 김 부장판사는 금품을 수수한 사실은 대체로 인정하면서도, 재판 청탁 명목은 아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장판사가 구속된 것은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지난 2006년 법조 브로커 김홍수 씨에게 금품을 받은 조관행 전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가 구속된 적이 있습니다. ▶ 스탠딩 : 한민용 / 기자 - "현직 부장판사가 구속되자 대법원은 즉각 유감과 사죄의 뜻을 밝히고, 이번 사태의 근본적 원인 규명과 대책 논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MBN뉴스 한민용입니다." [myhan@mbn.co.kr] 영상취재: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송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