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풍계리 핵실험 관측기기 설치"…이달 중 핵실험?

"북, 풍계리 핵실험 관측기기 설치"…이달 중 핵실험?

【 앵커멘트 】 최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에 관측기기가 설치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내일(9일) 북한정권수립일을 앞두고 SLBM발사성공과 탄도미사일 도발로 연일 내부 결속을 다지는 만큼 이르면 이달 안에 5차 핵실험도 가능하다는 전망입니다.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7월에 찍힌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모습입니다. 당시 북쪽 갱도 쪽에 광산용 운반 차량이 새롭게 등장했는데, 최근 관측기기까지 새롭게 설치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북한이 통상 풍계리 핵실험장 지하갱도에 관측기기를 반입하면, 2~3주 안에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올 들어 잇따른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북한이 이르면 이달 안에 5차 핵실험을 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 인터뷰 : 조선중앙TV (지난 6일) - "올해 다계단으로 일어난 핵무력 강화의 기적적 성과들을 계속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시면서…." 그래선지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이 다음 주 예정됐는가 하면, 서울안보대화에서는 북핵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됐습니다. ▶ 인터뷰 : 한민구 / 국방장관 - "과감하게 핵을 포기하여 개방과 협력의 길로 나와야 합니다. 북한의 핵 경제 병진 노선은 결코 성공할 수 없습니다." 한층 강화되는 대북 제재에 맞서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할지 아니면 대화의 장으로 나올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