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치마 덮어쓴 절도범, 맥주까지 한 잔

앞치마 덮어쓴 절도범, 맥주까지 한 잔

【 앵커멘트 】 절도범들이 CCTV에 얼굴을 안 찍히려고 우산을 쓰기도 하고 상자를 뒤집어쓰기도 했었는데, 이번엔 앞치마를 뒤집어쓰고 상가를 턴 절도범이 붙잡혔습니다. 목이 말랐던지 냉장고에서 맥주 한 병까지 챙기는 장면이 딱 걸렸습니다. 안진우 기자입니다. 【 기자 】 무언가로 얼굴을 가린 한 남성이 식당 금고 앞으로 슬금슬금 다가갑니다. CCTV 사각지대로 금고를 통째로 들고 옮깁니다. 잠시 뒤, 돈을 꺼내 식당을 빠져나가는가 싶더니, 냉장고 앞으로 다가가 맥주까지 챙겨 나갑니다. 문을 닫은 식당을 턴 도둑은 39살 김 모 씨. 김 씨는 CCTV를 피하려고, 앞치마를 뒤집어쓰고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 인터뷰 : 피해자 - "(CCTV를 확인해 보니) 뒤 주방에 앞치마를 널어뒀는데, (절도범이) 앞치마 2개를 뒤집어쓰고 들어왔더라고…." ▶ 스탠딩 : 안진우 / 기자 - "김 씨는 새벽 시간, 이곳 재래시장 일대를 돌아다니며 지난 한 달 동안 10곳의 가게를 털었습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인근 CCTV를 분석해 범인의 인상착의와 동선 등을 확인하고, 김 씨를 붙잡았습니다. ▶ 인터뷰 : 김만빈 / 부산금정경찰서 강력3팀장 - "일정한 주거도 없고, 직업도 없어서 생활고 때문에…." 경찰은 절도 혐의로 김 씨를 구속했습니다. MBN뉴스 안진우입니다. [tgar1@mbn.co.kr]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