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파보다 생존이 먼저"…위기감에 똘똘 뭉친 새누리

"계파보다 생존이 먼저"…위기감에 똘똘 뭉친 새누리

【 앵커멘트 】 지난 이틀간의 국회 파행에서 눈길을 끄는 게 하나 있습니다. 바로 사사건건 대립하던 새누리당 내 친박과 비박인데요. 야당을 비판할 땐 언제 그랬느냐는 듯 똘똘 뭉쳤습니다. 최은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이 정기국회 개회사에서 사드 배치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자 가장 먼저 반발하는 친박계 조원진 최고위원. ▶ 인터뷰 : 조원진 / 새누리당 최고위원(친박계) -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습니까." 나가는 조 최고위원을 가장 먼저 뒤따른 사람은 다름 아닌 비박계 수장 김무성 전 대표였습니다. ▶ 인터뷰 : 김무성 / 새누리당 의원(비박계) - "의장이 당을 탈당할 때는 중립을 지키라는 소린데…." 의장실을 항의 방문했을 때도 친박과 비박계가 약속한 듯 한목소리를 냈고, ▶ 인터뷰 : 김성태 / 새누리당 의원(비박계) - "잘못했으면 사과를 하고, 사과를 못하겠으면 사퇴를 해야지." ▶ 인터뷰 : 김명연 / 새누리당 의원(친박계) - "의장하고 당이 틀리면 국회의원도 아니야?" 복당 사태 후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유승민 의원까지 함께했습니다. 사사건건 대립해온 친박계와 비박계가 '야당'이라는 '공동의 적'을 만나 하나로 뭉친 것입니다. 정치권에서는 '여소야대' 국면에서 분열하면 다 죽는다는 위기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 스탠딩 : 최은미 / 기자 - "여기에다 거대 야당을 상대로 투쟁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총선 패배로 실망한 지지층을 재결집하려는 포석도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최은미입니다." 영상편집 : 양재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