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대신 '댓글' 조언 받은 이정현 대표

전문가 대신 '댓글' 조언 받은 이정현 대표

【 앵커멘트 】 보통 이렇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면, 각계 전문가들의 조언을 들어 연설문을 작성하는데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연설문 작성에 가장 많은 조언을 한 것은, 전문가들이 아니었습니다. 누구였을까요? 최은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연설문을 만드는 과정에서 가장 많이 참고한 것으로 인터넷 댓글을 꼽았습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 "국회에 대한 국민의 댓글을 한 번 찾아봤습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 "댓글 상의 일반 국민 생각이었습니다. "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의원 - "댓글의 지적도 적지 않았습니다." 보통 측근 정치인이나 전문가들의 의견을 구하는 것과 다른 모습입니다. 사용한 단어도 파격에 가깝다는 평가입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 "'헬조선이다', '3포 세대다'라는 자학적이고 비관적인 말 대신 '호프 조선 희망 대한민국'을…." 그러나 "사드배치 외엔 답이 없다", "노동자들을 위해 노동법 통과가 시급하다"고 말할 땐 야당의 질타가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야당은 이 대표가 청와대의 입장만 대변했다고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기동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현안은 외면한 채 대통령 생각 전파하기에 몰두한 아바타 연설에 박수조차 아깝습니다." ▶ 인터뷰 : 손금주 / 국민의당 대변인 - "민생을 운운하면서 현재의 어려운 상황을 야기한 청와대와 정부에 대한 비판은 전혀 없었습니다." ▶ 스탠딩 : 최은미 / 기자 - "연설의 형식은 기존 관행을 깨며 주목받았지만, 박 대통령의 최측근이란 꼬리표는 아직 떼지 못했습니다. MBN 최은미입니다." 영상취재 : 김영호 기자,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