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이희호 예방…호남 끌어안기 본격화

이정현, 이희호 예방…호남 끌어안기 본격화

【 앵커멘트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호남 민심 끌어안기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어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호남의 연대론을 강조하는가 하면, 오늘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를 예방했습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정기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화해의 메시지를 던지며 호남 민심 포석에 나선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어제) - "김대중 대통령 집권 시절 국정에 더 적극적으로 협조하지 못한 점 사과드립니다. 국민이 뽑은 노무현 대통령을 탄핵했던 것 역시 사과드립니다." 그러던 그가 단 하루 만인 오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를 예방하며 직접 사과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 "(김대중 정권 당시) 그저 무조건 반대하는 것이 야당 역할인 줄 알았는데 그 힘들고 어려울 때 (김 전 대통령은) 얼마나 어려웠을까…." ▶ 인터뷰 : 이희호 / 여사(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 "여야가 합심하여 모든 국민에게 따뜻한 온기가 고루 퍼질 수 있게…." 이후 진행된 비공개 회담에서 이 여사는 이 대표의 호남 연대론과 관련해 "영·호남을 뛰어넘어 화합했으면 좋겠다"는 답변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이 대표는 과일 바구니를 선물로 준비했고, 이 여사는 난과 함께 김 전 대통령의 자서전에 휘호 '경천애인'을 적어 화답했습니다. ▶ 스탠딩 : 이동석 / 기자 - "연일 계속되는 이정현 대표의 호남에 대한 애정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호남 민심에 어떠한 변화를 불러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 김영호·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