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총괄회장 소환 통보…정점 치닫는 롯데 수사

신격호 총괄회장 소환 통보…정점 치닫는 롯데 수사

【 앵커멘트 】 검찰이 롯데 신격호 총괄에게 모레(7일) 전격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최근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다며 성년 후견이 결정된 신 총괄회장이 과연 올 수 있을까요? 이혁근 기자입니다. 【 기자 】 건강문제 등 애초 예상과는 달리 검찰이 신격호 총괄회장에게 전격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피의자 신분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신 총괄회장이 건강 상태가 올해 초와 비슷하다"며 직접 부르는 쪽으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신 총괄회장 측은 의사와 상의해 출석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신격호 총괄회장 측 관계자 - "서면조사가 가능한 건지 방문 조사인지, 아니면 직접 출석이 가능한지 여부를 보려는 것이거든요. 아직은 정확히 결정이 안됐고…." 신 총괄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 주식을 신영자, 서미경 씨 모녀에게 증여하면서 6천억 원가량을 탈세하고, 서 씨가 운영하는 롯데시네마 매점 등에 일감을 몰아줘 780억 원의 손실을 끼친 두 가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 소진세 사장은 재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 인터뷰 : 소진세 / 롯데그룹 대외협력단장 - "탈세와 비자금 조성에 정책본부 얼마나 관여했습니까?" - "비자금 없고 그런 사실 없습니다." ▶ 스탠딩 : 이혁근 / 기자 - "소진세 사장 조사와 신 총괄회장에 대한 소환을 통보한 검찰의 칼끝이 이제 수사의 정점인 신동빈 회장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 root@mbn.co.kr ] 영상취재 : 박상곤 기자 영상편집 : 이승진